지금 사용하고 계신 브라우저는 오래되었습니다.
알려진 보안 취약점이 존재하며, 새로운 웹사이트가 깨져 보일 수도 있습니다.
최신 브라우저로 업데이트 하세요!
오늘 하루 이 창을 열지 않음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서브슬라이드

게시판 내용
(사) 어린이청소년교회운동본부 OPEN HOUSE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17-07-23 22:50:05 조회수 124

Open House 초청의 글

하나님의 크신 은혜와 사랑이 가정과 사역 위에 늘 함께 하시기를 기도드립니다.

부족하고, 사랑에 빚진 은준관 목사가 하나님의 크신 은혜로 이렇듯 살아서 감사하는 마음으로 인사와 초청의 편지를 드리고 있습니다.

실은 아내의 갑작스런 병고로 지난 몇 달은 어두운 삶을 살았습니다. 그러나 한편으로는 하나님의 따스한 치유의 손길을 경험하는 믿음의 여정이기도 했습니다. 그리고 따뜻한 기도로 함께 해주시는 분들의 사랑이 위기를 이겨내는 힘이 되었습니다. 이에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지난 10년, 아니 그 이상! 부족한 사람의 꿈을 공유해주시고, ‘물’과 ‘심’으로 실천신학대학원대학교를 설립하고, 한국교회의 창조적 목회자를 양성하는 소명을 수행하는 일에 함께 동행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이미 한국교회를 변화시킬 기드온 300을 넘어섰습니다. 이제는 계속해서 배출되는 창조적 소수에 내일의 소망을 걸어 봅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한 소임의 드라마를 끝내시고, 또 다른 소임으로 저를 부르셨습니다. 그것은 한국교회의 아직 남은 어린이청소년 100만과 헌신된 교사 10만의 교회학교를 새로 세워보라는 명령이었습니다. 기독교교육학을 공부하게 하신 하나님의 ‘때“가 이때를 위함인 듯합니다. 
2001년부터 실시한 실험교육, 2012년, 2013년, 2015년에 실시한 심층교육. 이러한 과정을 통해 구성된 모형교회와 협의체교회의 활동들은 지난 5월, 독지가 세분의 소중한 헌금을 통해 ‘사단법인 어린이청소년교회운동본부’ 라는 예술 작품 하나를 만들게 되었습니다. 


다가오는 2016년 9월 1일 (목), ‘사단법인 어린이청소년교회운동본부’는 총회와 Open House를 통해 본격적인 캠페인에 돌입합니다. 

어린이청소년교회운동은 아직 소중히 남아 있는 한국 ‘교회학교’의 모든 것을 ‘학교식 교육’으로부터 교사와 어린이청소년이 함께 창조하는 신앙과 삶의 영적공간-신앙공동체로 전환하는 신앙교육운동입니다. 어린이청소년은 오늘과 동떨어진 다른 세대가 아닌, 오늘을 사는 삶과 신앙의 주체인 ‘다음 세대’로 세워지게 됩니다.

이 작은, 그러나 결코 적지 않은 교육혁명의 출범의 첫걸음인 본부 사무실과 세미나홀을 공개하는 Open House에 오셔서 기쁨을 함께 해주시면 큰 영광이 되겠습니다.

그 날 뵙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은준관 목사 드립니다.

.........................................  아래  ..........................................


✞ 일시 : 2016년 9월 1일 (목) 오후 3시~4시 30분  Open House (격식 없음)

✞ 장소 : 사단법인 어린이청소년교회운동본부
      •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행주산성로 32 (행주외동 54-4)
      • 전  화  031) 979-0819   
      • Email  cycm@hanmail.net

✞ 문의 : 문석영 목사  (업무조정실장)  010-4766-6414
             김윤호 전도사 (전임간사)      010-3014-3032

✞ 안내
  • Open House 초청인으로 참석하시는 경우 오후 3시부터 4시 30분까지 방문해주시면 됩니다.
  • Open House에는 특별한 순서가 진행되지 않습니다. 자유로이 오셔서 아낌없이 격려해주세요.
  • 개인차량으로 오실 때 네비게이션에 <에덴그린농원>을 치고 오셔도 됩니다. 바로 옆 건물입니다.
  • 버스를 이용하실 때는 영등포소방서 또는 당산역 8번 출구 앞에서  1082번, 9707번을 타시거나 홍대입구 정류장에서 921번을 타신 후 <맨돌정류장>에서 하차, 행주산성 방향으로 도보 5분 거리입니다.
  • 화환은 정중하게 사양합니다.
                        

facebook tweeter line
1234